우웬(婺源)

쟝시성(江西省) 동북부에 위치한 우웬은 동으로 저쟝(浙江)의 취저우(衢州), 남으로 상라오(上饒), 서로 징더진(景德鎭), 북으로 황산(黄山)과 접해 있으며 옛부터 학문이 성한 곳으로 알려졌다. 안후이(皖), 저쟝(浙), 쟝시(赣) 등 3개 성으로 통하는 교통 요지에 자리하고 있는 이 곳은 옛 모습을 완벽하게 보존하고 있는 고촌락이다. 고목과 어우러져 만발한 꽃들, 집 앞에 흐르는 물 위로 세워진 작은 다리. 누구라도 이곳의 아름다운 풍경을 화폭에 담고 싶은 충동을 느낄 것이다. 빼어난 산수는 우웬의 풍부한 문화를 일궈낸 밑거름이 되었고, “강남곡부(江南曲阜)”니, “서향(書鄕)”이니 하는 명칭들을 얻게도 했다. 특히 이곳의3월에는 유채화가 천지에 만발하게 된다. 명(明)대 안후이성에 유행하던 방식으로 지어진 농가 사이 사이에  황금 빛을 뽐내고 있는 풍성한 유채화는 비단 같은 눈부심으로 처마를 비추고 그렇게 한 폭의 그림이 된다.
    사전조사에 따르면 리컹(李坑)에 도착해서야 “중국 최고의 아름다운 농촌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고 했는데, 사실상 눈에 보이는 모든 곳이 절경이었다. 길가에 파란 빛을 뿜어내는 이름 모를 연못은 푸른 비취를 떨굴 것만 같은 주변의 나무들을 고스란히 비추고 있었다. 물 위에 한가로이 헤엄치고 있는 오리들은 뭔가를 속삭이는 듯 정겨워 보이고, 그 옆에 편히 앉아 이 모든 걸 지켜 보던 우리들은 행여 눈 앞의 자연이 만든 고요를 깰까 말소리조차 줄였다.

    우리는 가는 도중 내내 사진을 찍느라 시간도 잊었다. 리컹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점심 시간이 다 되어 길가의 관광객들도 눈에 띄지 않았다. 촌락은 산골자기에 자리하고 있었고 리컹의 촌민들은 조상 대대로 물려온 집에서 살고 있었다. 집 주변에는 노란 빛을 발하는 유채꽃이 가득했고, 파란 호수가 아홉번 꺽이고 열 세번 휘어지는 모습(九曲十三弯)으로 촌락을 두르고 있었다. 우리는 디딤돌이 길게 이어진 마을길을 천천히 걸어나갔다. 물 위를 가로지른 돌다리를 밟고 올라 멀리 바라보니 말로만 듣던 풍경이 눈 앞에 펼쳐졌다. 파란 하늘 아래 옛스런 질박함을 지닌 검은 기와와 흰 벽, 푸른 산과 노오란 유채로 어우러진 산골짜기, 소 등에 올라탄 촌동(村童)은 멀리서 천천히 걸어오고 있었다. 촌민들은 일상이 된 이런 안락함 속에서 희비의 기복 없이 자연의 일부처럼 그렇게 살고 있었다.

    유씨종사(俞氏宗祠)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해질녘이 가까웠다. 이 곳의 조각작품이 제일 완벽하게 보존돼 있다고 하기에 우리는 한번 감상해 보기로 작정했다. 목조는 문틀이나 창틀에 새겨져 있었고, 벽돌에 새긴 조각은 대부분 건물의 문 위에 자리를 잡고 있었다. 여러 도안을 새긴 돌 기둥도 빼놓을 수 없다. 조각된 도안이 매우 생동감 있어 우리는 여러 번 감탄해 마지 않았다. 모든 조각 작품은 저마다의 아름다운 전설을 가지고 있었다. 섬세한 목조는 질박함과 우아함을 지닌 생동하는 화폭이 되어 통로를 길게 잇고 있었다.
    우리는 줄곧 카메라 셔터를 눌러댔다. 촌민들이 보기에는 그저 평범하기만 한 건축물들이 우리의 디지털 카메라의 저장 용량을 비웃고 있었다. 촌민들의 후한 인심 덕에 우리는 걷다가 힘들면 아무 촌가에나 들어가 쉴 수 있었는데, 그들은 기꺼이 향이 좋은 녹차도 대접해 주었고 명∙청 시대를 풍미하던 자신의 선조들에 대한 얘기 보따리를 풀어놓기도 했다. 그들의 후덕함과 박식함은 이곳이 지닌 수백년의 역사 및 문화와 깊은 관련이 있다. 우리는 이 곳에서 하루종일 머무르기로 했고, 디딤돌을 따라 걸으며 양쪽의 주민들의 생활모습을 감상했다. 흔하디 흔하지만 질리지 않는 회색 기와와 흰 벽, 하늘을 향해 곡선을 뽐내는 처마 끝은 보는 이들에게 마치 수묵화 속을 기행하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이런 전원목가를 또 어디에서 접할 수 있을까?


    쟝완(江湾)은 입장료가 필요없는 곳으로 그 천혜의 자연경관이 정말 놀라운 곳이다. 분지상의 계단식 밭은 층층히 겹친 모양이 뚜렷히 드러나는데 노란 유채꽃이 그 층면을 따라 겹겹으로 만발해 있었다. 그야말로 봄빛으로 물든 끝없는 꽃밭이 눈 앞에 펼쳐진다. 멀리 비단실처럼 비춰오는 아침 여명이 금실이 되어 눈앞에 가득한 노란 유채꽃과 초록 나뭇잎들을 점점히 수 놓고 있고, 옅은 안개는 선녀의 옷처럼 꽃으로 가득한 천지에 흩어져 있었다.

    직접 꽃밭에 들어선 우리는 놀라움으로 가득한 시선을 거둘 수가 없었다. 오랜 도시 생활에 익숙한 우리들이 언제 또 이처럼 풍요로운 자연의 아름다움을 시야에 가득 담을 수 있을까?
    칭웬(庆源)은 보는 이의 심신을 편안하게 이완시켜 주는 곳이다. 아름다운 풍경이 도처에 깔려있다. 카메라를 꺼내 내키는 대로 셔터를 누르면 멋진 경관을 담은 손색없는 한 컷이 된다. 새벽에 숙소를 나서 마을을 산책할 때면, 어떤 근심도 없는 듯 담소를 주고받는 촌민들을 마주할 수 있다. 나는 언제쯤 세상의 모든 시름을 벗고 이곳에 와 살면서 천년 전 세상을 떠난 도연명조차도 부러워하게 할 수 있을까.
    Tip:
    우웬의 절경은 분산돼 있는 편이다. 눈에 보이는 모든 곳이 아름다운 풍경이기에 자가용 여행자들에게 안성맞춤인 곳이다. 이곳의 풍경을 그저 주마간산 격으로 봐서는 안 되고 주의를 기울여 감상해 보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의 첫날 여정은 우웬현, 리컹(李坑), 샤오치(晓起), 쟝링(江岭), 칭웬(庆源), 숙소 순이었고, 다음날은 아침 일찍 칭화무지개다리(清华彩虹桥)를 구경한 후 우웬현으로 돌아오는 순이었다. 샤오치는 빼먹지 말아야할 절경이다. 무척 아름다운 곳이지만 여행 성수기에 둘러보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다. 여행객이 너무 많아 중요한 부분을 놓치기 십상이기 때문. 칭웬은 작은 무릉도원이라 불리기도 하는 가볼 만한 곳이다. 샤오치에서 칭웬으로 가는 길에 쟝링을 거치는데, 이 곳은 유채화가 집중적으로 피어 있는 곳이다. 사진 촬영이 피크를 맞는 곳이다. 칭웬에서 무지개다리로 가는 도중의 관컹(官坑), 홍관(虹关), 리컹(理坑) 등도 모두 아름다운 고촌락이다. 우웬은 매우 순박한 풍습을 간직한 곳으로 쉬이 하루밤을 묵고 식사를 해결할 수 있다. 깨끗하고 조용하며 물가가 매우 싸다. 하루밤 숙박료가 10위안(元).

    숙소와 특산물:
    끼니와 숙박을 해결할 만한 좋은 곳이 관광지마다 한 두 곳 있다. 샤오치에서 묵는다면 쟝스포포판좡(江氏婆婆飯庄, 강씨할머니식당)을 추천한다. 쟝(江)씨 67대 손인 주인은 매우 순박하고 인심좋으며 다식한 사람이다.
    전화: (0793)-8877722
    현지의 우웬 토종닭과 잉어는 어떤 조리법을 택하든지 간에 입맛을 당기는 최고 요리가 된다. 4대 특산물 중 하나인 허빠오홍리(荷包红鲤)는 “천상의 것”이라 불리는 어종으로 그 맛이 일품이다. 자양효과를 지닌 음식으로 꼭 맛을 봐야 할 명물이다. 그 외 유명한 특산은 롱웨이옌(龍尾硯, 벼루), 우뤼차(婺绿茶, 녹차), 쟝완쉐리(江湾雪梨, 배) 등이 있다

赣ICP备08100256号

版权所有:江西红绿黄旅游发展有限公司 声明:本站内容未经允许不可转载 [网站设计·严禁冒防·违者必究]
传真:0793-8459684 散客咨询:0793-8877722 团队咨询:0793-8877722 网站合作:0793-8877722
分公司地址:上饶三清山大道西段国际家居城 电子邮件:hlhtrip@163.com
本站部分资源来自会员推荐或网络收集,如有侵权请与本网联系,我们将审核删除。